차귀도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125
가격정보

tab list

상세정보 사진 지도/주변관광지 리뷰

tab content

a0d47d0128ad80c97c210d548aeb2b43_1577167895_4538.jpg 


차귀도에는 아래와 같은 전설이 전해내려온다.
옛날 중국 송나라 왕은 제주가 천하를 호령할 왕이 날 지세라 하여 호종단이라는 신하로 하여금 제주 땅의 지맥을 끊어 그 기운을 없애라고 명한다.
호종단은 제주 땅에 들어와 모든 지맥을 끊기 시작한다.
산방산에 이르러서는 바다로 뻗어 나가려는 용의 머리를 발견하여 그 목에 칼을 꽂아 붉은 피로 바다를 물들였고, 산을 삼 일동안 울부짖게 한다.

그렇게 제주 곳곳을 누비며 모든 지맥과 수맥을 끊었다고 여긴 호종단은 현재 고산리 포구를 이용하여 중국으로 돌아가려고 배를 띄우는데
갑자기 커다란 독수리가 나타나 하늘을 맴돌기 시작했다.
갑자기 나타난데다 그 모양이 범상치 않은 독수리에 호종단과 그 일행은 불안했으나
바다가 잔잔하고 하늘이 맑은 지라 계획대로 배를 띄워 중국 방향으로 섬을 떠나려 했다.
그런데 하늘 높이 큰 원으로 맴돌던 독수리가 갑자기 원을 좁히며 배 가까이 와서 돛대에 앉는 것이 아닌가.
순간 이상하게도 독수리가 돛대에 앉자 갑자기 바람이 거세지기 시작하고 파도가 거칠게 일렁였다.
호종단은 순간 당황하여 배를 돌리려 했지만 이미 그들 일행이 탄 배는 순식간에 파도가 삼켜 바다 깊숙이 잠기고 있었다.
그 때부터였는지 아니면 훨씬 이전부터였는지 모르지만 아직도 차귀도 앞바다는 여느 곳보다 물살이 세다.
하늘의 섭리를 한 인간의 힘으로 거스르려던 호종단은 그렇게 하늘에 의해 처벌을 받게 된 것이리라.
그 후 하늘을 맴돌던 독수리는 분노한 한라산신이라 여겨졌다.
그렇게 호종단의 귀향을 막은 독수리는 바로 섬으로 내려앉아 돌로 굳어졌는데 지금껏 섬을 수호하는 한라 영신으로 자리하고 있다.


주의사항 지도 정보는 간혹 실제위치와 다르게 표시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정확한 위치는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하여 발생되는 모든 문제는 투어디지탈에서 책임지지 않습니다.

등록된 리뷰

리뷰 쓰기 새 창 더보기

후기가 없습니다.